*부정교합이 있다면 이 시기까지 치료를 마치는 것이 예후도 좋고 앞으로 학업에 미치는 영향도
 적습니다.
*플라그나 치석이 쌓여 잇몸에 피가 날 경우 칫솔질 교육과 치석 제거술(스케일링)을 받아야 합니다.
*잦은 간식 등으로 충치에 이환되기 쉬우니 방학 때마다 검진 받도록 해주세요.
 
새로 나온 영구치가 뿌리 발육이 완성되기 전에 외상을 받아 통째로 빠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때 당황하지 말고 치아를 생리식염수나 흰 우유에 담그거나 그도 어려우면 혀 밑에 치아를 넣고
빨리 치과에 와야 합니다.
30분 내에 시술시 재식술의 성공률이 높아집니다.
 
치아가 파절된 경우 회복시켜주지 않으면 많은 청소년들이 기능적 문제 뿐 아니라 심리적 장애를 겪습니다. 파절 정도가 심하지 않으면 레진이라는 심미적이고 간단한 치료로 회복할 수 있습니다. 갓 맹출한 영구치가 다친 경우 치질의 두께가 얇고 뿌리의 완성이 되지 않아 성인과는 예후가 다를 수 있으니 외상을 받은 경우 신속히 처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많은 치아가 갑자기 빠르게 우식에 이환되어 파괴되는 현상으로, 설탕의 잦은 섭취, 타액 분비 감소에 의한 충치 유발균의 증가를 원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청소년기의 나쁜 구강위생 상태와 치과치료에 대한 비협조 등도 원인이 될 수 있지요. 치료는 충치치료만으로는 안되며, 식이 조절, 구강위생교육, 불소도포, 충치 유발균의 주기적인 측정이 선행되어야 합니다.